banner1
한국어


   지금 이 순간...  
 뉴스게시판
다양한 분야의 뉴스기사를 올리는 게시판입니다. 글 작성시 뉴스 출처(링크)를 반드시 남겨주시기 바랍니다.
본 게시판은 글 작성시 50포인트, 댓글 작성시 5포인트를 획득할 수 있습니다.



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
?

단축키

Prev이전 문서

Next다음 문서

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

<앵커>

미성년자를 포함해서 여성들을 성적으로 착취한 영상을 인터넷 메신저인 텔레그램에서 돈을 받고 퍼뜨린 사건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. 피의자의 신상을 공개하라는 청와대 청원에 1시간 전까지 230만 명 넘게 참여했습니다. SBS는 이번 사건이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잔혹한 성범죄인 동시에 피해자들에게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남긴 중대한 범죄라고 판단했습니다.

그래서 추가 피해를 막고 또 아직 드러나지 않은 범죄를 찾아서 수사에 도움을 주자는 차원에서, 그리고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저희가 단독 취재한 내용과 함께 구속된 피의자의 얼굴과 이름을 공개하기로 했습니다. 텔레그램에서 '박사방'이라는 대화방을 만들어서 운영해 왔던 25살 조주빈입니다. 그러면 먼저 끔찍한 범행을 저지른 이 조주빈이 누구인지부터 전해드리겠습니다.

김상민 기자입니다.

<기자>

미성년자 16명 등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 여성만 74명.

이들을 성적으로 잔혹하게 착취한 25살 조주빈은 지난 2018년 대학을 졸업했습니다.

조 씨가 졸업한 학교를 찾아가 학교생활은 어땠는지 이야기를 들었습니다.

조 씨는 정보통신을 전공했지만 글쓰기를 좋아해 학내 독후감 대회에서 1등을 차지했고 학보사에서 활동하며 편집국장을 맡기도 했습니다.

 

0000802645_002_20200323223822853.jpg

 

학보에 기명 칼럼도 여러 편 썼는데 학교생활에서 느낀 감상을 감성적인 글로 옮겼습니다.

4학기 중 3학기 평균 학점이 4.0을 넘을 정도로 성적이 좋아 장학금도 여러 차례 탔습니다.

성적과 교내 활동을 보면 우수 학생 평가를 받을만했지만 교우 관계가 원만하지는 않았다고 동기와 선후배들은 말합니다.

 

[학보사 동료 : 기사도 자기 마음대로 쓰고 교수님과도 트러블(갈등)이 좀 있었고. 간사와도 트러블이 있었고. 뭐 다 트러블 있었죠.]

하지만 조 씨가 학내에서 성 문제 등으로 일탈 행위를 한 적은 없었다는 게 학우들의 전언입니다.

[학보사 동료 : 어디서나 볼 수 있을 법한 조용한 아이였던 것 같아요.]

조 씨가 범행을 시작한 건 졸업 직후인 지난 2018년부터로 경찰은 파악했습니다.

처음 텔레그램에 총기나 마약을 팔겠다는 허위광고를 올려 돈을 가로채는 사기행각을 벌이던 조 씨는 지난해 9월 텔레그램에 '박사방'을 만들어 성 착취 범행을 저지르기 시작했습니다.

성 착취 운영방의 시초격인 n번방 운영자 '갓갓'이 시들해지자 더 자극적인 성 착취물을 이용해 돈을 번 겁니다.

경찰은 내일(24일) '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'를 열고 조 씨의 신상을 공개할 지 결정할 방침입니다.

[학보사 동료 : 박사가 제가 그래도 알고 지냈던 사람이었다는 게 일차적으로 먼저 소름이 돋았고….]

(영상편집 : 황지영, VJ : 노재민)

 

https://news.naver.com/main/ranking/read.nhn?mid=etc&sid1=111&rankingType=popular_day&oid=055&aid=0000802645&date=20200323&type=2&rankingSeq=1&rankingSectionId=102

<앵커> 미성년자를 포함해서 여성들을 성적으로 착취한 영상을 인터넷 메신저인 텔레그램에서 돈을 받고 퍼...

 

 


#박사방 #조주빈


작성된 댓글이 없습니다.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!


List of Articles
번호 분류 제목 날짜 조회 수
공지 작성한지 7일이 지난 게시물은 댓글포인트가 지급되지 않습니다. 1 2020.02.24 66
공지 뉴스 업로드시 지켜주셔야 할 사항입니다. 2020.03.20 13
인기 미래의 대체 식량 인공 고기 3 newfile 2020.03.30 14
» 사건 사고 '박사방' 운영자 신상 공개…25살 조주빈 file 2020.03.24 4
42 생활 문화 재난 긴급생활비 찬성 69.5%…"개학 더 늦추자" 우세 2020.03.24 4
41 생활 문화 "이미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 보고 나왔다…새로운 변이 출현 막을 순 없을 것" 2020.03.23 2
40 과학 IT '카톡 대항마' 채팅+, 이통3사간 벽 허물자…반년만에 2000만명 通했다 file 2020.03.23 4
39 과학 IT 액정교체에 70만원 휴대폰 보험 가입 file 2020.03.23 3
38 정치 경제 코스닥 코스피 시장 개장 6분만에 매도 사이드카 발동 file 2020.03.23 2
37 정치 경제 수출소폭 감소 코로나 바이러스 영향 file 2020.03.23 2
36 정치 경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투표율 저하 file 2020.03.23 3
35 정치 경제 미국 트럼프 코로나19 경기부양책 상원 통과 실패 file 2020.03.23 5
34 생활 문화 예배 강행 교회 가보니…"다닥다닥 붙어" 2020.03.23 2
33 정치 경제 100만 공무원 ‘임금 동결’ 검토…“코로나19 고통 분담” file 2020.03.23 5
32 생활 문화 개학 5주 연기 후폭풍… 9월 신학기제 도입 힘받나 file 2020.03.23 4
31 생활 문화 최소 수백억 드는 '코로나 백신'에 1억 지원하는 정부 file 2020.03.22 5
30 생활 문화 "확진자 0" 축배 든 중국…내부서 터진 '통계 누락' 의혹 2020.03.22 4
29 생활 문화 "한국은 참 이상한 나라"…지구촌 '울컥' 2020.03.22 2
28 사건 사고 경찰 “n번방에서 영상 내려만 받아도 처벌대상”, 유료회원 1만명 타깃 file 2020.03.22 3
27 정치 경제 2차 추가경정예산 편성 5월 유력 확실 file 2020.03.22 5
26 정치 경제 코로나바이러스 장기화 자영업자 소상공인 불안 file 2020.03.22 6
25 생활 문화 유럽발 입국자대상 특별입국절차강화 file 2020.03.22 2
24 생활 문화 국내 코로나바이러스 어제 98명 증가 총 8천897명 file 2020.03.22 2
23 생활 문화 WHO 해열진통소염제 이브프로펜 쓰지말라는 권고 내놨다가 이틀만에 철회 file 2020.03.21 7
22 생활 문화 이탈리아 하루새 사망자157명 증가 확진자 총 3만7천860명 file 2020.03.21 4
21 생활 문화 산책,운동 야외활동에 나서는 사람들 많아져 1 file 2020.03.21 4
20 생활 문화 전날 0시보다 147명 증가 코로나확진자 총 8천799명 file 2020.03.21 2
19 생활 문화 타다 폐업 수순..카니발 1500대 중고차 쏟아진다 1 file 2020.03.21 9
18 생활 문화 부산시, 코로나로 해고된 알바생들 약국 공적 마스크 판매에 투입 1 file 2020.03.20 8
17 생활 문화 “경증·무증상 젊은이 전파력 높아… 2·3차 전파 확산 우려” 1 file 2020.03.20 5
16 정치 경제 이재명 긴급 추경편성…재난기본소득 대신 '무심사' 대출 file 2020.03.20 6
15 생활 문화 26세 대구 남성, 위중한 상태…에크모 치료 중 2020.03.20 4
14 사건 사고 5명 사망 지주대 충돌 차량 반파, 운전자는 음주상태였다 file 2020.03.20 15
13 사건 사고 울산 산불 확산…4천여 명 긴급 대피 file 2020.03.20 7
12 연예 스포츠 제73회 칸영화제, 코로나19로 결국 연기 "6월 말~7월 초 검토중" file 2020.03.20 3
11 생활 문화 세계 전문가들의 경고 "일본, 코로나 감염 폭발 눈앞에 왔다" 2020.03.20 3
10 연예 스포츠 도쿄올림픽 성화 일본 도착…26일부터 봉송 릴레이 file 2020.03.20 7
9 생활 문화 영남대병원장 "이상하면 보고하지 말란 말이냐"…질본에 반발 file 2020.03.20 3
목록
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
/ 4

라이프 커뮤니티를 지향합니다.   TuningSelf

각 저작물에 대한 권리 또는 책임은 글 작성자에게 있습니다.
 전체 회원 : 151명 (오늘 0명)    총 게시물 : 3,757개 (오늘 1개)    총 댓글 : 5,531개 (오늘 0개)
Copyright ⓒ 2017 TuningSelf All rights reserved. 1360*768 혹은 그 이상의 해상도에서 최적으로 보여집니다.
서버에 요청 중입니다.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...